o
Masquerade : RE
낙서는 모바일 기준으로 모바일과 피시의 위치가 달라질 수 있습니다. 주제와 무관한 댓글이나 스포일러, 악플은 경고조치 없이 삭제됩니다.

다시 시작

2020-11-18
눈을 뜨자 주변이 새까맣고 조용했다.

'······.'

'여긴 어디지? 내가 왜 이런 곳에??'

나는 자리에서 일어난 뒤 주변을 더듬더듬 거리면서 조심스레 앞으로 나아갔다.

'······.'

한참 동안을 앞을 향해 나아갔지만 달라질 건 아무것도 없었다.

오로지 끝없는 어둠··· 그리고 고요함···

그것 만이 내 주변을 맴돌 뿐이었다.

나는 지쳐서 자리에 주저앉았다.

'······.'

'이제 어떻게 해야 하지?'

'······.'

뭐가 뭔지 도통 모르겠다.

내가 왜 이런 곳에 있는 건지도···.

'······.'

갑자기 주변에서 종소리 같은 게 들리기 시작했다.

'······.'

'이게 무슨 소리지?'

'······.'

나는 잠시 주위를 두리번거리다가 자리에서 일어났다.

그리곤 종소리가 들려오는 방향을 향해 한 걸음, 두 걸음 천천히 나아갔다.

'······.'

종소리가 점점 더 가까워지고, 점점 더 커져만 갔다.

그런 지 얼마 안 돼, 저 너머로 작은 빛이 보이기 시작했다.

'······.'

'뭐지? 웬 빛이··· 혹시 통로인가??'

'······.'

나는 그런 기대감과 함께 망설임 없이 그곳을 향해 나아갔다.

'······.'

빛이 가까워지자, 순간 강렬한 광채가 뿜어져 나왔다.

'······.'

나는 눈을 뜨고 주위를 둘러봤다.

주변이 온통 새하얗게 변해 있었다.

그리고 종소린 더는 울려 퍼지지 않았다.

'······.'

'여긴 또 어디지?'

'······.'

나는 주변을 두리번거렸다.

아까의 배경과는 대조적이나 허한 것은 똑같았다.

'······.'

저 너머로 무언가가 내 쪽을 향해 서서히 다가오기 시작했다.

'······.'

까맣고 긴 머리카락과 눈썹과 눈동자와 수염...

(머리카락은 복슬복슬하다.
기장은 가슴 아래까지 내려갔다.
수염은 꽤 길다.)

갸름하고 작은 얼굴...

(눈썹이 진하다.
눈은 크다.
코도 크다.
덩치도 크다.
피부색은 하얗다.)

흰색의 허름한 복장과 갈색 지팡이...

(지팡이엔 꽈리를 튼 금빛 뱀 두 마리와 금빛 날개 장식이 매달려 있다.)

중년 쯤 되어 보이는 착하고 순한 인상의 사내···.

'······.'

"안녕, 잭? 이렇게 직접 보는 건 또 처음이구나···."

그가 내 앞에서 나를 내려다보며 느긋이 말했다.

'······.'

'이 사람은 누구지? 내가 아는 사람인가? 누구였더라? 기억이 나질 않는데···.'

'······.'

나는 그를 보며 고갤 갸우뚱거렸다.

'······.'

"네가 기억하지 못하는 건 당연한 거려나? 하긴··· 우리가 실제로 만난 건 이번이 처음이니깐 말이다!"

그는 잠시 호탕하게 웃은 뒤 쪼그리고 앉아 내 눈높이에 시선을 고정했다.

"아마도 많이 당혹스럽겠지··· 허나, 이것 만은 기억하거라. 나는 오래전부터··· 네가 태어나고 나서부터 계속 널 지켜보고 있었다는 것을··· 그리고 나는 네 편이라는 것을 말이다."

'······.'

"잭··· 믿기지 않을지도 모르지만, 지금 이 세상은 많이 위험하단다. 악인들이 여기저기서 알게 모르게 활보하며 판을 치고 있어··· 저들은 주변의 안 좋은 기운들을 먹고 자라나지··· 슬픔 속에서 절망하고, 좌절하고, 고통받는 그런···."

'······.'

"이대로 뒀다간 이 세계의 질서는 언젠가 무너져 내리고, 그 때문에 이 세상은 파멸해 버리고 말 거야··· 그래서 네게 부탁을 하나 하려고 이곳으로 부른 거란다."

'······.'

'부탁?'

'······.'

"잭··· 이 세상을 구해주지 않겠니?"

'······.'

'이게 무슨 소리지?'

'······.'

난 인상을 살짝 찡그리며 고갤 갸우뚱거렸다.

'······.'

"저기··· 아저씨는 누구시죠? 여긴 또 어디고요?? 저는 지금 기억이 잘 나질 않는데 이건 또 왜 그런 거죠? 세상을 구하라니요?? 제가 그런 걸 어떻게···."

나는 횡설수설하며 물었다.

'······.'

"얘야, 너의 기분 잘 안단다. 아마 많이 낯설고 두렵겠지··· 하지만 지금 당장 뭘 어떻게 하라는 얘긴 아니야. 단지 내가 하고 싶은 말은 이 세상 모든 것엔 저마다 정해진 역할이 있고, 다들 알게 모르게 그 배역에 충실한 채 지낸다는 것이다."

그가 내 양쪽 어깰 붙잡았다.

'······.'

"모르겠어요···."

나는 고갤 저었다.

"그래, 지금은 그럴지 몰라도 앞으로 하나, 둘씩 알아가게 될 거란다. 그리고 공교롭게도 이건 너 밖에 할 수 없는 일이야···."

그의 몸이 점점 희미해져 갔다.

"잭··· 앞으로 너의 길은 결코 순탄치 않을 것이다. 그 속에서 힘들고 포기하고 싶은 순간이 언젠가 다가올지도 몰라··· 하지만 그럴 때마다 기억해 내렴. 네가 무엇인지··· 그리고 절대 잊지 말렴. 네 곁엔 항상 내가 있다는 것을··· 난 네 편이라는 것을··· 넌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운명이... 널 이끌어 줄 거란다."

그 얘길 끝으로 눈이 스르르 감겼다.

작가의말

블로그 - api.parler.com/l/Wv2KG

별점

회당별점 0점
별점주기

댓글

최신순 등록순 추천순